TaiSuNi


맥주 잔이 찬장에 넘치다 못해 폭발하여
"이제 그만 사야지..."라고 생각했던 것도 잠시~
참새가 방앗간을 그냥 지나칠 수 있나!!?
중계동 홈플러스에 들렀다가 타이거 맥주잔 행사를
보고 바로 구매하고야 말았다.



▼ 싱가포르엔 못 가봤지만 방콕에서 먹어봤던
타이거 맥주





▼ 그 패키지~ 그 느낌~
그 맛?!





▼ 타이거 비어 광고 포스터를
이어붙여 만들어진 패키지





▼ 제품을 구매하게 만들었던
전용잔의 실루엣





▼ 개봉하려고 박스를 열었는데
안쪽에도 깨알같이 포스터 이미지를 넣어두었다.
맘에 들어 한 컷!





▼ 500ml 5캔 그리고
전용잔 1개의 구성





▼ 작년 베트남 다낭에 갔을 때 먹어봤던
타이거 맥주를 이제 집에서 먹을 수 있다!





 라루 비어에도 호랑이 그림이 있던 것 같아서
찾아본 작년 다낭 사진!
타이거 먹어 본 게 맞구나~ ㅎㅎ





 PRODUCT OF SINGAPORE





 맥주 잔을 꺼내 봤는데...
사실 매우 매우 실망스러운 디자인이었다.
기본이라곤 하지만 이미 흔한 모습에
심플해서 좋다고 할 수도 있지만...
심하게 심플한 Tiger Tiger Tiger...





 나름 중요시하게 여기는
전용잔 생산국 스티커가 없다!!
마데 인 차이나스러웠지만...
제품 박스에 적혀있는 "생산국 : 싱가포르"를
믿어 볼 수밖에...





 다소 실망스러운 감이 없지 않아 있지만
그래도 계속 진행해보는 전용잔 개봉기!





 실제 사용은 설거지를 해둔 며칠 뒤
치킨을 포장해오면서 진행되었다!





 타이거 비어는 시원하게 마시면 좋다고 하여
냉장고에 묵혔다가 꺼내서
한 잔 따라주니...
ㅋ ㅑ~





 거품 지속력은
국내 맥주와 크게 다르지 않았다.





 다소 밋밋하지만 시원한 청량감도 좋고~





 YFC와 함께 하니
더할 나위 없이 좋았던...





 혼자 따르고 사진 찍고...
마시고...





 국산 라거를 좋아한다면
큰 거부감 없이 즐길 수 있는 타이거 맥주!






특색 있다기보다는 여행지에서 마셔본
추억을 느껴볼 수 있다는 게 더 좋았던 느낌이다.
집에선 다른 맥주 마시는 걸로~

저작자 표시
신고

댓글 0


드디어 제습함을 지르고야 말았다.
필요성을 느끼긴 했으나 투자하기엔 뭔가
아깝다는 생각이 들어 구입을 미뤄왔는데...
하나둘씩 장비가 늘어나고 또 아들 녀석이 커가면서
이것저것 만지고 다닐 게 불 보듯 뻔한 일이라
구입을 결정하게 되었다.

습기에 대한 불안감도 전혀 없진 않았지만...
염려할 부분을 하나 줄인다는 생각으로 구입한
내 소중한 아이템을 지켜주는
카메라 제습함 개봉기
를 기록한다.



▼ 2017 P&I 행사장에서 "구경이나 할까?" 했다가
구입까지 해버린 굿스굿 제습함
와이프 눈초리에 민감한 남편들을 배려해준 듯이
포장 박스에는 귀중품 보관함이라 적혀있다.
굿스굿의 세심한 배려에 감사했던 순간 ㅋㅋ




▼ "택배로 받아도 괜찮을까?" 하는 생각도 했었는데
역시나 알아서 안전하게 박싱 되어 있었다.




▼ 처음엔 좀 더 작은 모델인 GD-ION-50D로
구입하려 했었으나
냉장고와 하드디스크, TV와 제습함은
크면 클수록 좋다는 옛 현자들의 말씀을 되뇌고
70리터짜리 제품으로 결정하게 됐다.
(사실 직원이 100리터 제품을 추천하였는데
두 달 정도 사용해보니 70리터도 작은 느낌이다...)


살균하는 카메라 보관함 GD-ION-70D



▼ 즉흥적으로 구입하게 되어
세부 설명을 보기 위해 홈페이지를 찾아갔다가
발견한 홍보 문구들...
산업용 제습보관함 국내 판매 1위!




▼ 예전엔 선호하지 않았지만
요즘 들어 가치 있어진
Made in KOREA




▼ 전문가가 아니라 큰 의미 없겠지만
다양한 기능들~




▼ 
GD-ION-70D 제품을 구입하면
사은품으로 제공되는
G'Free 액세서리 키트
카메라 외 시계나 반지, 안경, 선글라스도
같이 보관할 수 있다.




▼ 이건 뭐지.... ㄷㄷㄷ;;;




▼ 카... 카메라 스트랩
덤으로 보내준 듯하다.
쓸 일은 없지만 일단 보관~




▼ 박스에서 제습함을 꺼내며
"덜컹하고 문이 열리면 어쩌나..." 하는
생각을 잠깐 했었는데

뭐 당연하게도 열리지 않게 잘 포장되어 있다.




▼ 호루스벤누 제습함하고 비교도 했었지만
굿스굿을 선택하게 한 이유 중 하나인...
잠금장치가 제품 상단에 있다!
별건 아니지만 크게 느껴지는 편의성이다.




▼ 비닐을 벗겨내고 찍은
제습함 풀샷~
약간의 추가 조립이 필요해 보인다.




▼ 다이슨 청소기 초기 불량으로 A/S를 받고 생긴
제품 시리얼 찍어두기 습관!
후면부 전원 케이블 연결을 제외하곤
별다른 모습은 없다.




▼ 제습함 내부에 들어있던
매뉴얼과 각종 부속품들...




▼ 여보, 제습함이 왜 필요하냐면 말이지...ㅎㅎ




▼ 카메라를 짧지 않은 시간동안 써왔지만
아직까진 습도로 인해 문제 된 적은 없었다.
그래도 안전하게 보관하고 싶은 마음은 계속 있었다.




▼ 미세먼지로 환기가 힘들어진 요즘
집안 습도가 들 쑥 날 쑥 난리도 아니다.
그래서 더욱 가치가 있지 않나... 싶다 ㅎㅎ




▼ 가습기 살균제 공포로
음이온도 견제하고 있긴 한데
문제없다고 먼저 공표하니 믿고 구입하게 되었다.




▼ "소...손잡이를 어떻게 조립해야 하지..??" ㄷㄷ;;
매뉴얼 보고 이해를 못해서 웹서핑으로 찾아낸
도어 후면부 커버 제거 사진
조립 고자들에겐 어려운 첫 관문이다.




▼ 요랬던 도어 손잡이 부분을~




▼ 이렇게 장착해주면 된다.
어디 가 앞이고 뒤인지도 조립 땐 헷갈렸다는...
손잡이 디자인은 매끄럽고 고급스럽게
잘 빠진듯하다! 
맘에 들어!!




▼ 나만의 공간이었지만
지금은 잡동사니로 가득 차있는 책상 위에
예쁘게 정리하여 올려주었다.
캬~
뭔가 
내 취미에 화룡점정을 찍어주는 듯한
왠지 모를 뿌듯함이 밀려온다.




▼ 습도와 온도를 표시해주는
Blue LED 무드 램프
직관적이긴 하지만
디자인은 감성적이지 않아 조금 아쉬웠다.




▼ 일단 소중한 나의 렌즈들을 배치해보았다.
후;;; 둘째 나온 지 얼마 안 됐을 때라
집안 습도가 욕실 수준이다;;;
다시 한번 잘 산 거라며 스스로를 칭찬해본다 ㅋ




▼ 이때까지만 해도 "아직 두 칸이나 남았네!?"
하고 좋아했었었었다...




▼ 부... 분명 미러리스인데
금계륵 렌즈 덕분에
2층 분양은 바로 마감되어 버렸다.




▼ G'Free 키트도 활용해야 하기에
여기저기 흩어져있던 귀금속(?)들을 꺼내어
보관함 하단에 진열해주었다.
오오! 매장처럼 
있어 보이는 효과!!




▼ 사용한 지 두 달 정도 됐는데
습도도 세팅 값으로 맞춰져 안정적으로 운전 중이고
눈으로 보이진 않지만
음이온 소독과 장비를 잡았을 때
괜히 깨끗한 것만 같고 쾌적한 것 같은
느낌적인 느낌을 받고 있다.
여기저기 널브러져 있던 내 아이템들이
한 곳에 모인 것도 장점!!




필수는 아니지만 뭐든 활용하기 나름이라 생각한다.
고민을 하고 있다면 지르세요~^^
지르면 편해집니다! ㅎㅎ


허락보다 용서가 쉽다.

저작자 표시
신고

댓글 0


포스팅하려고 진작 정리해둔 사진인데
이제야 훑어보고 올린다.
아내의 스타벅스 지름이 끊이질 않아
얼마 전엔 체리블라썸 꽃잎 플레이트를 구입했다.


▼ 구입해두고 본인도 잊었는지...
한참 후에 열어본 스타벅스 선물 패키지




▼ 처음엔 개봉할 때 두근두근하더니
이젠 큰 감흥이 없다... ㄷㄷㄷ;;




▼ 내용물은 간단하다.
2017년 벚꽃 무늬 접시 하나!




▼ "이... 이건 왜 샀느냐"라고 물었더니
"꽃잎 안에 소스를 두고 간식도 먹고
반찬도 담아 먹을 수 있다며....
이건 꼭 사야 한다며...."
그렇게 구입하게 되었다고 한다.




▼ 실제로 (굳이 이게 없어도 되지만) 식사에도 활용하고
간식 먹을 때도 유용하게 쓰이는 벚꽃 접시이다.




▼ 높이가 높거나 접시가 크거나 하진 않다.




▼ 선호하지 않는 Made in China
하지만 스타벅스 제품은 뭐... 그려려니...




▼ 이 제품은 쿠폰은 없고 교환증만 들어있다고 한다.
쿠폰은 가격대가 좀 있어야 하거나
텀블러에만 들어있는 듯...




▼ 아내가 "이 부분은 왜 안 찍냐"라며
직접 찍어 준 바닥 로고 사진... ㄷㄷㄷ;;;




▼ 다양한 활용 예시가 있었는데
사진에 담긴 건 한 장뿐이다...




▼ 꿀을 담아 떡을 찍어 먹는데
접시 하나로 해결!!!




스타벅스를 같이 가면...
나도 텀블러나 컵 구경하는데 정신이 없는데
이건 좀 너무 하지 않나...
이렇게 아내가 구입해 쓸 수 있다니
무척이나 영광이다.
하지만 앞으로 불필요한 건 좀 안 샀으면...^^;
맥주잔 빼고~~

저작자 표시
신고

댓글 0

티스토리 툴바